함께하는 사람들 Members

강지윤 JiYoon Kang


수의테크니션

동물이 인간에 맞춰 변화되는 것이 아닌

본래의 모습으로 살아가길 바라며

곰 보금자리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긴수염 Suyeom Kin


다양한 동물을 만나고자 지구별 이곳저곳을 떠돌다가

캐나다 로키에서 맨몸으로 커다란 곰과 조우한 순간,

동물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뀌게 되었습니다.

동물권을 생각하면서부터 야생을 돌아다니는 것이

동물의 서식지에 침범하는 것 같아서 자제하고 있는데

야생에너지가 고갈될 때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김나리 Nari Kim


야생동물과 해양동물에 관심이 많은 수의대 학생

사육곰과 농장동물의 실태를 알게 되면서 

퇴사 후 편입을 결심했습니다.

동물복지와 환경보호를 위해 

'행동하는 수의사'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 인터뷰 보기


김동훈 Donghun Kim


‘동물법 이야기’를 쓴 댕댕이변호사

동물의 동물다운 삶을 위해 

동물 관련 제도 개선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김민재 Minjae Kim 


살아가는 존재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고민하고 움직이는 인간입니다.


>> 인터뷰 보기


김솔 Sol Kim


환경단체 활동가

동물과 사람이 자연스럽게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활동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보기


김수진 Kim Sujin


회사원

동물과 사람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고,

일상에서 더 많은 사람들과 생각을 나누고 싶습니다.


김채영 Chaeyeong Kim


반려묘 고다, 체다를 만나며 인생이 크게 바뀌었습니다.

동물권에 관심이 생겨 시민단체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처음 사육곰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퇴사 후 새로운 일들을 배우는 중입니다.


김효주 Hyoju Kim


수의과대학 학생

고등학교 때 소논문으로 사육곰 문제를 접했습니다.

남아프리카의 국립공원과 생츄어리를 답사하며 

동물복지에 대해 탐구하게 되었습니다.


도지예  JiYae Do  


비건지향 일러스트레이터 & 디자이너

비건이 되고 동물 복지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 인터뷰 보기


문예원 Yewon Mun


조형예술학과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2019년부터 개인적인 차원에서 비거니즘을 지향하다 

점차 동물 복지에도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 인터뷰 보기


박정윤 Jungyoon Park


수의사

동물을 사랑하고 사람을 좋아합니다. 

노령동물에 관심이 많구요, 

동물과 사람의 행복한 공존을 위한 

노둣돌이 되고 싶습니다.


>> 인터뷰 보기


박진화 Jinhwa Park


영문학을 공부하는 학생입니다.

 동물들의 삶과 죽음, 그리고 몸에 관심이 있습니다. 

비인간 동물들을 향해 마음을 여는 일을 

어떻게 말하고 실천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방상우 Sangwoo Bang


동물원 종사자

동물과 사람의 공존을 위해 고민하며,

갇혀있는 동물들의 복지에 관심이 있습니다.


>>인터뷰 보기


손서영 Seoyoung Sohn


개와 고양이 내과 전공인 수의사

영국에서 동물복지와 행동학을 공부했습니다. 

현재 유기동물 17마리를 돌보고 있습니다.




양정은 Jeongeun Yang


태몽이 큰 곰이었던 변호사

반려묘 먼지를 통해 다른 생명과의 공존에 대해 깨닫고 

관련 단체들의 법적 자문, 감사업무 등을 하고 있습니다.



양효진 Hyojin Yang


DVM, MSc. 동물복지를 생각하는 수의사

갇혀있는 야생동물에 마음이 쓰여 동물원 큐레이터로 근무했습니다. 

전세계에 동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돌아보는 

자발적 장기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글을 연재 중입니다.


>> 인터뷰 보기



이상경 Sangkyung Lee


인문 지리학자,

종의 멸종과 종의 보존을 어떻게 이해할지 고민합니다.

사육곰들이 먼 흙냄새를 피부로 직접 느낄 

그 날을 상상합니다.


이순영 Sunyeong Lee


동물을 훈련하는 사람이지만 

사육되는 동물에게 더 나은 삶을 주기 위해 

다양한 일을 궁리하고 행동합니다.


>> 인터뷰 보기



이형관 HK Lee


공중방역수의사

야생동물에 관심을 가지다 어떻게 하면 

우리 모두가 행복할 수 있을지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 인터뷰 보기





조아라 Ara Jo


동물원 사육사로 근무하면서 

사육곰 문제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갇혀있는 동물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보기



지희 Jihee


건축학도/디자이너 

사람과 동물의 건강하고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환경과 복지에 관심이 많습니다.



최태규 Taegyu Choi


DVM, MSc. 인간이 동물을 가두어 기르는 일과 

그것이 비인간동물과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을 고민합니다.


>> 인터뷰 보기


최혁준 Hyeokjun Choi


야생동물학도이자 작가

고등학생 때 동물원을 다니다 동물복지에 눈을 뜨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고등학생의 국내 동물원 평가 보고서>를 펴냈습니다. 

갇힌 야생동물을 위해 봉사하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 첫번째 인터뷰 보기

>> 두번째 인터뷰 보기




하민종 Minjong Ha


DVM, MSc. 야생동물센터에서 일하며, 

야생동물의학을 전공하는 수의사

자유로이 맘가는대로 살아가는 

이 친구들이 어찌나 예쁘고 멋져보이는지..

거칠고 험난하기만 한 세상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아등바등대는 그들의..

아니, '우리'의 삶을 응원합니다.


동물행동풍부화팀 마이동풍


마이동풍이란 사자성어의 풀이가 썩 좋은 뜻이 아닌 관계로 

'마! 이게 동물행동풍부화다!'와 'My 동물행동풍부화' 이외의 뜻을 더 고민해봤습니다.


동물행동풍부화는 사육되는 동물의 삶에 작지만 

일상적인 자극을 주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그 자극이 비록 말 귀에 부는 동풍처럼 미약한 것일지라도, 

그것이 동물에게 찰나라도 비일상을 제공했다면 나름의 역할을 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듯 작아도 일상적으로 풍부화를 실천해나갈 수 있는 팀이 되자는 의미를 뒤늦게나마 부여해봅니다.


덧붙여 사육되는 동물들 중에는 자연적인 바람 한 번 쐬 볼 수 없는 여건에 놓여 있는 경우들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나 실내체험동물원 등의 수준이하 전시시설이 늘어가고 있는 오늘날은 그 숫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동풍으로 대변되는 자연의 것들을 사육 야생동물들에게 돌려주자는 다소 억지스러운 풀이도 얹어 봅니다.

말(사육동물) 귀에 부는 변화의 바람 이라는 뜻을 부여할 수도 있겠습니다.


사육곰 문제 해결과 동물 복지 향상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


함께하는 사람들 Members





강지윤 JiYoon Kang


수의테크니션

동물이 인간에 맞춰 변화되는 것이 아닌

본래의 모습으로 살아가길 바라며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_______

긴수염 Suyeom Kin

다양한 동물을 만나고자 지구별 이곳저곳을 떠돌다가

캐나다 로키에서 맨몸으로 커다란 곰과 조우한 순간,

동물에 대한 인식이 크게 바뀌게 되었습니다.

동물권을 생각하면서부터 야생을 돌아다니는 것이

동물의 서식지에 침범하는 것 같아서 자제하고 있는데

야생 에너지가 고갈될 때면 어떻게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_______


김나리 Nari Kim


야생동물과 해양동물에 관심이 많은 수의대 학생

사육곰과 농장동물의 실태를 알게 되면서 퇴사 후 편입을 결심했습니다.

동물복지와 환경보호를 위해 '행동하는 수의사'가 되는 것이 목표입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김동훈 Donghun Kim


‘동물법 이야기’를 쓴 댕댕이변호사
동물의 동물다운 삶을 위해 동물 관련 제도 개선에 노력하고 있습니다.



_______





김민재 Minjae Kim 


살아가는 존재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고민하고 움직이는 인간입니다.


>>인터뷰 보기

_______


김솔 Sol Kim


환경단체 활동가

동물과 사람이 자연스럽게 공존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며

활동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김수진 Sujin Kim


회사원

동물과 사람의 관계에 대해 고민하고,

일상에서 더 많은 사람들과 생각을 나누고 싶습니다.



_______



김채영 Chaeyeong Kim


반려묘 고다, 체다를 만나며 인생이 크게 바뀌었습니다.

동물권에 관심이 생겨 시민단체에 들어갔고,

그곳에서 처음 사육곰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퇴사 후 새로운 일들을 배우는 중입니다.



_______



김효주 Hyoju Kim


수의과대학 학생

고등학교 때 소논문으로 처음 사육곰 문제를 접했습니다. 

남아프리카의 국립공원과 생츄어리를 답사하며 

동물복지에 대해 탐구하게 되었습니다.



_______




도지예  JiYae Do 


비건지향 일러스트레이터 / 디자이너
비건이 되고 동물 복지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문예원 Yewon Mun


조형예술학과 재학 중인 학생입니다.

2019년부터 개인적인 차원에서 비거니즘을 지향하다 

점차 동물 복지에도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인터뷰 보기


_______



박정윤 Jungyoon Park


수의사

동물을 사랑하고 사람을 좋아합니다. 

노령동물에 관심이 많구요, 

동물과 사람의 행복한 공존을 위한 노둣돌이 되고 싶습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박진화 Jinhwa Park


영문학을 공부하는 학생입니다.

 동물들의 삶과 죽음, 그리고 몸에 관심이 있습니다. 

비인간 동물들을 향해 마음을 여는 일을 

어떻게 말하고 실천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있습니다.



_______



방상우 Sangwoo Bang


동물원 종사자

동물과 사람의 공존을 위해 고민하며,

갇혀있는 동물들의 복지에 관심이 있습니다.


>>인터뷰 보기


_______



손서영 Seoyoung Sohn


개와 고양이 내과 전공인 수의사

영국에서 동물복지와 행동학을 공부했습니다. 

현재 유기동물 17마리를 돌보고 있습니다.



_______



양정은 Jeongeun Yang


태몽이 큰 곰이었던 변호사

반려묘 먼지를 통해 다른 생명과의 공존에 대해 깨닫고 

관련 단체들의 법적 자문, 감사업무 등을 하고 있습니다.



 _______



양효진 Hyojin Yang


DVM, MSc. 동물복지를 생각하는 수의사

갇혀있는 야생동물에 마음이 쓰여 동물원 큐레이터로 근무했습니다. 

전세계에 동물이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 돌아보는 

자발적 장기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글을 연재 중입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이상경 Sangkyung Lee


인문 지리학자,
종의 멸종과 종의 보존을 어떻게 이해할지 고민합니다.
사육곰들이 먼 흙냄새를 피부로 직접 느낄 그 날을 상상합니다.


_______


이순영 Sunyeong Lee


동물을 훈련하는 사람이지만 

사육되는 동물에게 더 나은 삶을 주기 위해 

다양한 일을 궁리하고 행동합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이형관 HK Lee


공중방역수의사

야생동물에 관심을 가지다 어떻게 하면 

우리 모두가 행복할 수 있을지 고민하게 되었습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조아라  Ara Jo

 

동물원 사육사로 근무하면서 사육곰 문제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갇혀있는 동물들이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습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지희 Jihee


건축학도/디자이너 

사람과 동물의 건강하고 조화로운 공존을 위한 

환경과 복지에 관심이 많습니다.



_______





최태규 Taegyu Choi



DVM, MSc. 인간이 동물을 가두어 기르는 일과 

그것이 비인간동물과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을 고민합니다.



>> 인터뷰 보기


_______ 




최혁준 Hyeokjun Choi 


야생동물학도이자 작가

고등학생 때 동물원을 다니다 동물복지에 눈을 뜨게 되었고, 

그 과정에서 <고등학생의 국내 동물원 평가 보고서>를 펴냈습니다. 

갇힌 야생동물을 위해 봉사하며 공부하고 있습니다.


>> 첫번째 인터뷰 보기

>> 두번째 인터뷰 보기



 _______



하민종 Minjong Ha


DVM, MSc. 야생동물센터에서 일하며, 야생동물의학을 전공하는 수의사

자유로이 맘가는대로 살아가는 이 친구들이 어찌나 예쁘고 멋져보이는지..

거칠고 험난하기만 한 세상이지만, 그렇기에 더욱 아등바등대는 그들의..

아니, '우리'의 삶을 응원합니다.



_______ 








동물행동풍부화팀 마이동풍


마이동풍이란 사자성어의 풀이가 썩 좋은 뜻이 아닌 관계로 

'마! 이게 동물행동풍부화다!'와 'My 동물행동풍부화' 이외의 뜻을 더 고민해봤습니다.


동물행동풍부화는 사육되는 동물의 삶에 작지만 일상적인 자극을 주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그 자극이 비록 말 귀에 부는 동풍처럼 미약한 것일지라도, 

그것이 동물에게 찰나라도 비일상을 제공했다면 나름의 역할을 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듯 작아도 일상적으로 풍부화를 실천해나갈 수 있는 팀이 되자는 의미를 뒤늦게나마 부여해봅니다.


덧붙여 사육되는 동물들 중에는 자연적인 바람 한 번 쐬 볼 수 없는 여건에 놓여 있는 경우들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나 실내체험동물원 등의 수준이하 전시시설이 늘어가고 있는 오늘날은 그 숫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동풍으로 대변되는 자연의 것들을 사육 야생동물들에게 돌려주자는 다소 억지스러운 풀이도 얹어 봅니다.

말(사육동물) 귀에 부는 변화의 바람 이라는 뜻을 부여할 수도 있겠습니다.


_______



  


사육곰 문제 해결과 동물 복지 향상에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를 바랍니다.